사진=경기도 제공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오는 16∼31일 식품 제조·가공업소와 축산물 가공·판매업소 360곳을 대상으로 불법 식품 제조·가공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단속 내용은 ▶농수산물·축산물의 원산지 거짓 표시 ▶식품 취급 기준·규격 위반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보관 여부 ▶위해 식품 재료 사용·판매 여부 ▶작업장, 식품취급시설 등 시설기준 준수 여부 등이다.

특사경은 적발한 부정·불량식품이 전량 압류·폐기되도록 공급업체까지 추적 수사해 부정·불량식품 유통을 사전에 차단할 방침이다.

김민경 도 특사경 단장은 "명절 특수를 노리고 부정·불량식품을 사용하는 중대 식품 사범은 무관용 원칙에 따라 형사입건해 엄단 조치할 방침"이라며 "안전하고 공정한 먹거리 유통질서를 확립하겠다"고 했다.

도 특사경은 홈페이지(www.gg.go.kr/gg_special_cop) 또는 경기도 콜센터(☎031-120)로 불법행위 도민 제보를 받는다.

김민기 기자 mk12@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