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 김현준 사장이 정부에 사의를 표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대형 공공기관장 가운데 사퇴 의사를 밝힌 사례는 김현준 사장이 처음이다.

11일 국토교통부와 LH 등에 따르면 김현준 사장은 지난주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게 직접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알려졌다.

김 사장은 윤 정부의 ‘주택 250만 호+α’ 공급대책 추진을 앞두고 새 정부의 토지주택 정책을 함께할 새로운 적임자를 찾는 편이 맞다고 판단해 용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해진다. 김 사장의 임기는 2024년 4월로 1년 8개월 이상 남은 상황이었다.

김 사장의 사임으로 LH와 국토부는 다음 주 중 퇴임 절차를 밟고 차기 사장 공모에 들어갈 예정이다. 후임 사장으로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동산 공약 설계를 주도한 김경환 전 서강대 교수와 심교언 건국대 교수, 이한준 전 경기도시공사 사장 등이 물망에 오른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