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학교는 11일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소재 미혼모자가족생활공간인 ‘새롱이새남이집’을 찾아 교육용품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전달물품은 아동발달에 도움을 주는 지침서와 놀이완구, 교육용 소품 등이다.

새롱이새남이집은 기부 받은 물품을 미혼 한부모 교육프로그램 등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새롱이새남이집은 시가 미혼 한부모가정의 사회적 자립과 아동의 양육을 돕기 위해 지난 2009년 설립돼 미혼 여성과 아이들이 살아가는 곳이다.

대학 봉사활동 모임인 가이회(가천이모모임)는 지난 2010년부터 새롱이새남이집에서 아기를 돌보고, 장난감 세척과 청소 등의 봉사를 펼치고 있다.

대학 서원식 대외협력처장은 "가천대가 준비한 교육물품들이 아동의 놀이와 발달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지역사회에 힘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