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IT센터 우리농업지키기운동본부가 지난 8일 무더위로 지친 관내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전달해달라며 삼계탕 205팩을 시에 기탁했다.

물품 전달식에는 최대호 시장과 조상진 NH농협IT 부행장, 서을구 NH농협IT 노조위원장 등 임직원 8명이 참석했다.

이번 물품은 NH농협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성한 기금으로 마련됐으며, 시는 비산종합사회복지관을 통해 취약계층 어르신에게 말복인 오는 15일까지 전달할 예정이다.

최대호 시장은 "경기침체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이웃을 돌보고 따뜻한 마음을 나눠주셔서 감사 드린다. 관내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건강한 한 끼가 되도록 소중히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NH농협은행은 지난 2020년과 2021년 김치와 햅쌀 등을 기탁한데 이어 올해 1월에도 떡국떡 세트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시에 기탁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