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지부는 최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운동량과 활동량이 줄어들면서 노인 변비가 늘어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노인의 변비는 주로 식사량, 신체활동, 수분 섭취 부족으로 대장운동이 저하돼 발생한다. 치아가 불편한 노인은 부드러운 음식을 선호하면서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적게 먹게 되고, 식사량도 줄어들어 변비를 유발할지 모른다. 또 여러 가지 질환 등을 동시에 가진 노인은 신체 활동량이 부족해 대장운동이 저하돼 변비에 걸리기 쉽다.

수분은 변의 양을 늘려주고 변을 부드럽게 만들어서 장을 잘 지나가게 해주는 역할을 하는데, 배뇨 장애가 있거나 거동이 불편한 노인은 소변을 보는 횟수를 줄이려고 물을 마시지 않으려는 습관이 생기고 이 때문에 변비에 걸린다.

변비의 증상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배변 시 과도한 힘이 들어가 배변 과정 자체가 어렵기도 하고, 변 자체가 단단한 경우도 변비의 증상이다.

잔변감, 복부 팽만감, 하복부의 불쾌함, 복통 등도 변비의 증상이며, 변비에 의해 이차적으로 치질, 치열 등과 같은 항문 관련 통증과 질환이 발생하기도 한다.

변비 자체가 만성이 되면 식욕부진과 소화불량을 일으키고 다시 변비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될지 모른다. 따라서 증상이 생기면 의사의 도움을 받아 변비에서 벗어나도록 해야 한다.

변비를 예방·치료하려면 ▶규칙적인 식사, 특히 아침밥 꼭 먹기 ▶섬유소가 풍부한 음식과 수분 섭취(잡곡, 과일, 야채, 해조류, 견과류) ▶변의를 느끼면 참지 않고 화장실 바로 가기 등을 해야 한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