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청은 인천광역시와 자치경찰위원회가 협업해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를 예방하고자 횡단보도 색상을 흰색에서 노란색으로 변경하는 노란색 횡단보도를 8월 중에 시범운영한다.

이번에 시범 운영하는 노란색 횡단보도는 OECD국가 중 교통사고 사망률이 가장 적은 스위스뿐만 아니라 미국, 홍콩에서도  설치·운영 중이다.

인천경찰청은 해외의 운영 사례를 참고해 지역 내 대형차량의 교통량이 많거나 기형적인 교차로(6거리)형태를 가지면서 보행자 사고 위험성이 높은 중구 신흥동의 신광초교 어린이 보호구역을 시범 운영 대상지로 선정했다.

8월부터 오는 10월까지 3개월간 시범운영 후 차량의 일시정지 준수율과 보행자 횡단보도 통행 준수율 등 노란색 횡단보도의 시인성과 효과성을 분석해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인천경찰청관계자는 "노란색 횡단보도와 같이 보행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교통안전 정책을 추진해 보다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들겠다"며 "운전자들은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을 통과할 때 무신호 횡단보도에선 반드시 일시정지 준수를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강인희 기자 kyh88@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