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소방서는 폭우가 내렸던 지난 8일 밤 장애인복지시설(소망의집)에 고립됐던 인원 등을 구조해 안전한 시설로 이송했다.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0시께 출동을 마치고 귀소하던 미사119안전센터 대원은 돌아가는 길에 구조를 요청하는 사람을 발견했다. 하남시에 위치한 장애인복지시설 관계자로 시설에 거동불가자 13명을 포함한 총 18명의 구조를 요청했다.

구조 요청자는 시설 옆 하천이 불어나 위험한 상황에 통신까지 끊겨 119에 신고를 못하다가 마침 소방차를 발견하고 구조요청을 했다는 것. 

미사119안전센터 소속 직원 4명이 침수되지 않은 다리를 찾아 빠르게 안전지역까지 이송했다. 조금만 늦었다면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던 상황이었지만, 소방대원들의 빠른 대처로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복지시설 관계자는 "우리 시설 가족들이 무사히 대피할 수 있도록 도와준 소방서 모든 직원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