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도의회 광교신청사./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청·도의회 광교신청사./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지난해 12월부터 시행한 DRT(수요응답형 버스·Demand Responsive Transport) 시범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DRT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 추진한다.

민선8기 공약사항 중 하나이자 수요응답형 버스로 불리는 경기도 DRT 사업은 고정된 노선과 정해진 운행계획표 없이 승객의 호출에 대응해 탄력적으로 승객을 수송하는 새로운 개념의 교통서비스다. 특히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실제 승객 수요에 맞춰 실시간으로 최적의 이동 경로를 생성해 운행하는 강점을 지녔다.

도는 그동안 2·3기 신도시나 농어촌지역 등 기존 교통체계로 교통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DRT 도입을 검토했다.

지난해 12월부터 파주 운정1·2·3지구와 교하지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해 현재까지 13만여 명이 이용하는 등 지역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79%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에 도는 사업을 확대하려고 지난 1월부터 시·군 현장실사를 진행해 수원·양주·고양·하남·평택·안산·화성 등 도입에 적극적인 7개 지자체를 예비 대상지로 선정했다.

5월 31일에는 DRT 운행을 위한 규제샌드박스를 신청했다. 현재 여객자동차법상 DRT 사업은 농어촌지역 또는 대중교통 부족지역에서만 운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해당하지 않는 신도시 등에서는 규제샌드박스 신청을 통한 규제 특례 적용이 필요하다.

도는 올 하반기 규제샌드박스를 신청한 7개 시에 대해 정부(국토부) 승인이 이뤄지는 대로 DRT 도입을 우선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오는 19일까지 2주에 걸쳐 도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2022~2023년 DRT 사업 대상지 수요조사’도 추진한다.

도는 올 하반기 중 사업 대상지 심사위원회를 거쳐 참여 의사를 표명한 시·군 중 DRT 운행에 적합한 지역을 선정해 사업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주요 선정 기준은 DRT 운행 적합성(교통현황 등), 사업 추진계획 및 사업비 투자계획 등이다.

이번 사업 대상지 심사위원회에서 추가로 선정된 시·군에 대해서는 2023년 상반기 내 규제샌드박스 추가 신청 등의 행정절차를 밟은 뒤 DRT 운행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민준석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