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가 코로나19 심리회복 지원을 비롯해 불안감·무기력 등을 해소할 다양한 시민참여 활동 마련했다고 9일 알렸다.

이에 시는 ‘코로나19 블루 극복! 함께하겠습니다’를 기치로 보건소와 정신건강복지센터가 함께 관내 코로나19 확진자, 확진자 가족 및 유가족, 격리(해제)자와 대응 종사자, 백신 이상반응 경험자 등의 일상회복을 위한 심리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는 코로나19 정신건강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를 분기마다 실시하고 있다. 올 3월 조사결과 우울 위험은 18.5%, 자살 생각은 11.5%로, 코로나 펜데믹 이전(19년 우울 위험 3.2% 자살생각 4.6%)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사회적 불안 및 무기력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캠페인 및 시민참여 활동을 적극 추진 중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정신건강 상의 어려움을 겪는 시민이라면 누구든 ‘부천시정신건강복지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자가격리 등으로 인해 방문에 제한이 있는 경우 전화상담을 통해 심리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시보건소 김은옥 건강도시과장은 "부천시민에게 종합적 정신건강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정신건강 취약계층의 심리방역과 일상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심리지원 및 전반적인 정신건강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부천시정신건강복지센터(☎032-654-4024)로 문의하거나 부천시정신건강복지센터 홈페이지(www.bucheonlove.co.kr)를 참조하면 된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