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 부동산 (CG)./연합뉴스
국토교통부 - 부동산 (CG)./연합뉴스

정부가 9일 예정된 부동산 공급 방안 정책 발표를 잠정 연기했다.

부동산 정책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전 2시께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긴급공지 문자를 통해 "호우 상황에 대처하고자 9일 예정된 모든 발표 일정을 잠정 연기한다"며 "추후 발표 일정 등은 다시 잡아 공지하겠다"고 고지했다.

당초 정부는 이날 오전 8시 국토부와 기획재정부 등이 참여하는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어 ‘250만 가구+@’ 계획이 포함된 윤석열 정부의 첫 주택공급대책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발표 내용에는 재건축·재개발 활성화와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완화 등을 통한 도심 주택공급 확대, 청년 원가주택·역세권 첫 집 공급 방안, 1기 신도시 정비 방안 등이 담긴다고 전해졌다.

하지만 전날부터 중부지방에 집중된 호우 탓에 침수 피해에 대비하고자 대책 발표가 미뤄졌다. 이번 주 호우가 또 예고된 터여서 내주께 발표가 이뤄지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부 관계자는 "호우 피해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대책 발표 일정을 최대한 빨리 조율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