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이 경원선 전철의 내년 상반기 개통을 대비해 오는 8일부터 21일까지 3개 전철역(초성, 전곡, 연천) 이름을 공모하기로 했다.

연천군민이면 누구나 군 홈페이지나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역명 기준은 해당 지역을 대표하면서 이해하고 부르기 쉬워야 하며, 일반적으로 잘 알려지고 해당 지역과 연관성이 뚜렷해야 한다. 또한 역(정거장) 위치를 쉽게 알게 하고 역 소재 지역의 역사성, 문화성, 향토적 특성 등을 반영해야 한다.

특정 단체 및 건물, 일반기업체 등의 홍보수단으로 이용될 만한 명칭은 제외한다. 아울러 다른 지방에서 이미 쓰이는 역 명칭이나 향후 분쟁·논란 가능성이 있는 명칭, 이전 또는 변경될 가능성이 있는 공공기관, 공공시설, 행정동, 건물명도 배제한다.

군은 이 기간 일반철도(기존 경원선) 역인 대광리역과 신탄리역의 역명도 새로 공모한다.

군은 후보 역명 선호도 조사를 진행한 뒤 군 군정조정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국가철도공단 및 한국철도공사에 건의 후 국토교통부 적정성와 의견 검토를 통해 역명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지역을 대표하면서 역사성, 문화성, 향토성을 담은 좋은 역명이 나오길 기대한다"며 "연천군민 여러분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