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상록경찰서는 이달부터 관내 지구대 파출소에 안심거래구역(SAFE ZONE)을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안심거래구역(SAFE ZONE)은 대면 거래를 요구하는 보이스피싱이나 중고물품 직거래 시 발생할 수 있는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만든 공간이다.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되는 전화를 받았거나 중고물품 직거래 시 발생할 수 있는 범죄로 불안한 경우 안심거래구역을 만남의 장소로 정하여 범행 의지를 사전에 차단하고 범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여 안심하고 대면 거래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 안산상록경찰서 관할 지구대 파출소 5곳(사동, 본오1, 부곡, 팔곡, 이동)에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누구나 상시 이용이 가능하다.

반진석 안산상록경찰서장은 "보이스피싱 예방과 시민들이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설치한 것인 만큼 홍보활동을 지속할 것이고, 앞으로도 안산시만의 범죄예방 시책을 개발하여 더욱 더 안전한 안산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