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강하 아트포럼 발대식에 참석한 전진선 양평군수.
양평군을 최고의 문화예술 도시로 도약시키기 위한 특별한 프로젝트가 양평에 거주하고 지역을 사랑하는 문화예술가들을 중심으로 시작됐다.

인천 출생으로 양평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원로 고정수 조각가를 위원장으로 강상·강하 아트로드를 조성하기 위한 프로젝트 추진 포럼이 지난 29일 발족됐다.

강상·강하 아트포럼은 고정수 조각가를 중심으로 한국소설가협회 이사장을 지낸 백시종 상임고문, 윤현경 도예가를 부대표로, 서울심포니 인천시립오케스트라 수석을 지낸 김태균 양평문화원 오케스트라 지휘자를 사무국장으로, 박석남 전 양평미술협회 사무국장을 실무간사로 위촉 후 공식활동을 시작했다.

특히 포럼 구성원으로 지역의 뮤지엄·갤러리 대표, 가수, 공예가, 사진작가, 오페라 감독, 교수 등 각계의 전문가들이 함께한다. 포럼은 양평대교와 군립미술관을 기점으로 강상의 숲 브랜드화, 강하 강변길 문화예술로드 조성 등을 추진할 목적으로 태동했다.

주요 비전으로 아트로드를 양평의 문화예술 거리로 조성하고 브랜드 가치를 높이며 갤러리 아트페어, 거리예술문화축제 등을 활성화한다. 또한 작가 작업실 오픈 스튜디오, 작가와 토크 콘서트, 버스킹 공연 활성화, 예술인들과 정서교감 체험의 장 마련 등을 통해 양평군민과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의 향유할 기회를 제공한다.

아울러 주민들의 정서적인 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조력할 방침이다. 추진 방법은 주민공청회 개최, 포럼과 양평군과의 협치를 통해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포럼 발대식에는 전진선 양평군수를 비롯해 군청 실무부서장, 강상·강하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정수 위원장 인사말, 윤현경 부대표의 프로젝트 개요 발표, 백시종 상임고문의 ‘미디어 시대와 문학의 역할’을 주제로 특강이 진행됐다. 주제 강연에는 고정수 위원장의 강상·강하 아트로드 프로젝트 필요성을 주제로 실시됐다.

고정수 추진위원장은 "군정으로 바쁘신 와중에도 초청해 응해 주신 전진선 군수께 감사드린다. 역사적으로 문명과 강은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아름다운 한강 도시인 양평군에 멋진 아트로드 프로젝트를 완성시켜 문화예술로 숨쉬는 최고의 도시 양평군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피력했다.

전진선 군수는 "포럼을 준비하신 고정수 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분들께 고마움을 전한다.양평군이 최고의 문화예술 도시로 거듭나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