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가  8월1일부터 오는 31일까지 한 달 동안 여름 행략철을 맞아 하천·계곡 내 불법행위 근절을 위한 집중단속을 실시한다고 알렸다.

시는 지난 3월 2일부터 운영하기 시작한 ‘하천·계곡 지킴이’를 통해 하천·계곡 내 무단 점유, 쓰레기 무단투기 등 민원 발생지역을 감시 및 순찰하고 있으나, 여름 행락철을 맞아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집중적으로 재해위험 요소를 점검하고, 불법 시설물은 제거 및 쓰레기를 수거·처리하는 등의 환경 정화활동도 동시에 진행한다.

정만수 건설관리과장은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하천·계곡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불법행위 단속활동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라며 "하천·계곡 환경을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안성=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