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가 최근 산책중인 시민을 야생 너구리가 공격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대책 마련에 나섰다.

야생 너구리는 일반적으로 공격성이 없는 편이지만, 새끼 너구리가 자라서 서식지를 확보하기 위해 떠나는 시기(4∼9월)엔 공격성을 띠게 된다.

접촉 시 피부 질환 및 광견병 등 감염의 우려가 있어 주민 안전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이에 시는 너구리 출몰이 예측되는 공원을 중심으로 안전 현수막과 포획 틀을 설치했다.

또 관할 경찰서와 소방서, 남양주시 야생동물 포획 단체 등과 협력해 수시 순찰을 강화하는 등 안전 대응 체계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야생 너구리 공격으로 상해를 입은 경우 피해 보상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제도를 홍보하는 등 안전한 도시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