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는 2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와 다산역 환승 주차장 건립을 위한 위·수탁 계약을 체결했다.

오는 2023년 12월 개통 예정인 8호선 다산역 이용자의 편의를 제공하고, 상업 지역 내 주민들의 주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시 최초로 공유 재산 위탁 개발 제도를 활용, 시의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체결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계약에 따라 초기 사업비는 캠코가 조달하고, 시는 임대 수입과 주차장 운영 수입으로 개발 비용을 장기간에 걸쳐 상환할 예정이다.

다산동 5823-1 일원에 조성되는 다산역 환승 주차장은 연면적 약 1만6천485㎡, 지하 1층~지상 10층 규모로 360대 가량을 수용할 수 있다.

시와 캠코가 협력해 공영 주차장과 임대 시설을 갖춘 주차 타워로 복합 개발될 계획이다.

이번 계약에 의미를 두는 이유는 경기주택도시공사와 사업 추진 방식의 이견으로, 3천200석 규모의 공연장 겸용 ‘아레나’와 수영장 및 체육 특화 시설을 갖춘 ‘다산신도시 복합 커뮤니티 센터’ 사업 등이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주광덕 시장은 "이번 사업은 다산역 일대의 예상되는 교통난에 대한 선제적 대응으로, 주차 편의 제공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지역 경제 발전의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특히 외부 재원과 전문가 활용으로 우리 시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고 건물의 활용성과 역세권의 자산적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