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이 행정안전부 주관 ‘2022년 골목경제 회복 지원사업 공모’에 경기도내 유일하게 선정돼 전곡읍 전곡로데오 거리 환경개선과 상권활성화에 국비 3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골목경제 회복 지원사업’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문제를 겪고 있는 골목상권의 경제활력을 되찾고, 경쟁력 있는 상권 육성을 위해 상인, 상인회, 주민 등 골목상권 공동체가 자율적으로 협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28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19와 경기침체 등 어려운 시기에 전곡로데오거리 상점가를 대상지로 ‘가자!! 밀리터리 스트릿, 전곡로데오거리’라는 프로젝트로 공모를 신청해 28일 특별교부세 3억 원을 확보했다.

 특히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골목경제 회복 지원사업’ 공모에 첫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최종 선정돼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연천군은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3억 원과 연천군 예산 3억 원 등 총 6억 원의 예산을 들여 전곡로데오거리에 전우거리, 밀리터리 라운지 등을 조성해 밀리터리 특화상권으로 육성하고, 지역화폐 캐시백 이벤트, 플리마켓, 야시장 운영 등 고객 유입을 극대화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게된다.

 본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상인회와 지역주민, 상권육성전문가 등으로 이루어진 전곡로데오거리 공동체위원회를 구성해 주민 주도의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리고 이 사업에 선정된 전곡로데오거리는 상인회와 주민협의체 주축으로 사업을 추진해서 내년 상반기 개통예정인 전곡역 개통에 발맞춰 경쟁력있는 특화상권으로 발돋음 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골목상권 활성화의 기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되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경기도형 상권진흥사업과 맞물려 지역경제 활력 회복에 큰 시너지효과가 있을 것이다"고 했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