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선 양평군수가 지난 27일 양근향교에서 양근, 지평향교 유림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교의식 중 하나인 고유(告由)를 거행했다.

고유(告由)란 사삿집이나 나라에서 어떠한 일이 생겼을 때 가묘나 종묘에 그 사유를 고하는 유교의식으로 이날 행사는 전진선 군수의 취임을 조상들께 알리고자 하는 의미로 마련됐다. 

양근향교는 16세기 조선 중종때 건립됐으며 유학을 가르치고 인재를 길러낸 공립 지방 교육기관이다.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19호로 지정됐다. 양평군은 1908년 양근군과 지평군이 합쳐져 현재 양근향교와 지평향교(경기도 문화재자료 제20호)가 있다.

전진선 군수는 "금일 행사에 양근향교, 지평향교 유림 어르신들이 함께 할 수 있어 뜻 깊은 자리였다. 앞으로 전통문화를 계승 발전하는, 토대가 단단하고 문화예술이 흥성하는 양평군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유림 어르신들을 보호하고 육성하며, 전통의 가치들이 양평 청소년들을 위한 지혜 교육으로 이어지고, 후손들에게 전달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