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는 신용카드사 등에 적립된 각종 마일리지를 지역화폐로 전환해 현금처럼 사용하는 ‘슬기로운 Y페이’ 사업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고 28일 알렸다.

이 사업은 민간과 공공에서 쌓은 포인트를 지역화폐인 와이페이로 전환해 사용하고, 각종 정책지원금을 한곳에서 신청·지급하도록 하고자 시가 지난해부터 추진해 왔다. 분산된 포인트를 한데 모아 지역화폐로 전환하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전자지갑(앱)을 개발하는 게 사업의 핵심이다.

앞서 시는 지난 22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우리카드 등 사업 관계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착수보고회도 열었다.

시는 오는 12월까지 국비 18억 원, 시비 2억 원 등 총 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시스템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시스템 개발과 동시에 민간·공공포인트 확보를 위해 우리카드, MaaS(Media as a Service·모빌리티 서비스) 포인트와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우리카드의 경우 32만 명의 시민이 회원으로 등록했으며, 포인트 규모만 13억7천만 원에 달한다. 공유킥보드나 공유자전거, 공유차 이용 시 쌓이는 MaaS 포인트도 상당하리라 시는 예상했다.

시는 민간·공공포인트 연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슬기로운 Y페이 사업이 시민들의 알뜰 생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며 "시민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 합리적으로 운영되도록 여러 방안들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했다.

용인=안경환 기자 jing@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