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는 지난 27일 미국 마이애미대학교 의과대학과 ‘파주메디컬클러스터 내 마이애미대학교 의과대학 R&D센터 설립 및 공동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경일 시장과 마이애미대 의과대학 암센터 안토니오 야바론 부원장, 국립암센터 박종배 산학협력단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시와 마이애미대는 ▶마이애미대 의과대학 R&D센터 설립 ▶공동 연구 협력체계 구축 ▶바이오헬스산업 육성 지원 ▶연구인력 양성· 교류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마이애미대학교는 의학·바이오 분야에 특화된 연구대학으로, 2천107병상 규모의 대학병원과 미국 내 상위 10% 암센터를 보유했다.

안토니오 야바론 부원장은 "바이오헬스산업은 글로벌 산·학·연·병 간 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파주메디컬클러스터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는 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일 시장은 "마이애미대 의과대학 R&D센터 유치를 통해 바이오헬스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도약하기 위한 기초를 마련했다"며 "국내를 넘어 세계와 경쟁 가능한 차별화된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로 조성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파주메디컬클러스터는 글로벌 수준의 ‘오픈 이노베이션 바이오랩’ 구축을 위해 조성단계부터 우수한 연구기관·기업·연구자 등이 참여하며, 앵커기관 역할을 담당할 10여 개의 해외 유수 기업·연구소와 국내 주요 제약사 유치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파주=이준영 기자 skypro12@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