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가 재활용품 배출 및 수거 체계 개선에 나선다. 

27일 시에 따르면 기존에 재활용품 수거가 주 1회 이뤄지던 갈현동 모템말길, 과천동 은행나무길, 문원동 세곡마을, 새빛로 등 4개 지역의 재활용품 수거를 내달 1일부터 주 2회로 확대한다. 

시에서는 재활용품 수거를 주택 밀집 정도에 따라 지역별로 주 1회에서 3회까지 횟수를 정해 실시하고 있다. 

이번에 수거 횟수를 확대한 지역은 그간 다세대주택 신축 등으로 세대수가 늘어난 곳으로, 거주 세대가 늘면서 쓰레기양이 증가해 수거 횟수 확대를 요청하는 민원이 있어 왔다. 

시는 재활용품 수거 횟수 확대로 주민 불편 해소 및 거리 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재활용품 수거 횟수를 확대하면 버려지게 되는 쓰레기도 줄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폐기물 감량을 위해 재활용 활성화 사업을 지속 추진해 과천시가 자원순환 선도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