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편을 의심해 흉기를 휘두른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파주경찰서는 26일 살인미수 혐의로 70대 여성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10시 40분께 파주시 소재 전남편 60대 B씨 자택에서 그의 얼굴에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평소 거동이 불편한 B씨를 이혼 후에도 종종 돌봤으나 다른 여성과의 관계를 의심해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알려졌다.

범행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파주=이준영 기자 skypro12@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