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2022년 상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1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받게 됐다.

26일 시에 따르면 지방재정 신속집행은 공공부문의 신속한 재정지출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재정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마련한 제도로,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시는 행안부가 제시한 재정집행 목표액 중 지역경제 파급 효과가 큰 소비·투자 부문에서 1·2분기 각 54.1%, 18.6%를 초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그동안 시는 부시장을 주재로 신속집행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부진 사업의 추진 상황을 매주 점검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을 통해 집행률을 높이는 데 주력해 왔다.

특히 시설공사 분야의 선급금 확대 지급, 기성금 조기 정산 등을 통한 내수경기 회복에 전력을 쏟으며 소모품 일괄 구매, 임차료 일괄 지급 등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고자 적극적인 노력을 펼쳐 온 점이 높이 평가됐다.

임병택 시장은 "신속집행 최우수기관 선정은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으려고 전 직원이 한마음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신속한 예산집행으로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