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이 코로나19로 운영을 중단했던 경로당 여가문화 프로그램 운영을 재개했다.

군은 강화군노인복지관 경로당여가문화보급사업으로 관내 46개 경로당에 미술치료, 토탈공예, 요가 등 25개 과정을 다시 시작했다. 또 개방형경로당인 옥림1리와 갑수 경로당에서는 주민들과 함께하는 돌찜질수업, 밸런스 워킹PT 등 특별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A씨는 "지난 2년간 집에만 있다가 마을 사람들과 오랜만에 경로당에서 함께 프로그램을 즐기니 다시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기분"이라며 "앞으로 노래교실이나 댄스 수업들도 얼른 시작해서 경로당에서 예전처럼 다함께 모여 함께 웃고 떠들고 싶다"고 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