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청계동 주민자치위원회는 22일 청계동 주민센터 앞마당에서 자매 결연지인 괴산군 사리면에서 수확한 옥수수를 저렴한 가격으로 직판해 주민들한테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괴산군 사리면 주민자치위원회는 우춘식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 4명이 당일 수확한 옥수수 280자루(자루당 30개)를 직접 싣고 청계동을 방문해 청계동 주민자치위원 20여 명과 함께 선 주문량을 포함해 준비한 물량을 모두 판매해  500백여만 원의 농가수익을 올렸다.

사리면 주민자치위원회는 직판 판매금 일부를 청계동 주민자치위원회에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해 훈훈함을 더했다.

최승규 청계동 주민자치위원장은 "지난해부터 괴산군 사리면과 본격적인 농산물 판매 행사를 열고 있는데, 앞으로도 다양한 품목의 직거래를 비롯해 문화교류 프로그램 활성화 등 양 도시가 서로 발전하고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청계동 주민자치위원회는 괴산군 사리면과 지난 2020년 자매결연을 갖고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절임배추 직거래를 통한 판매수익금을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의왕=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