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가 8월 말까지 하절기 환경오염물질 무단배출 등 불법행위 사전 예방을 위한 특별 감시·단속을 벌인다.

특별감시는 장마철 수질오염 물질의 무단 방류 및 유출 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사업장을 중점적으로 살피고, 주요 하천지역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

주요 점검 사항은 ▶무허가(미신고)배출시설 설치·운영 여부 ▶배출 및 방지시설 적정관리 여부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 ▶하천 및 계곡의 식품접객업 불법영업 여부 등이다.

위반이 적발되면 관련법에 따라 행정처분을 실시하고, 시청 홈페이지에 처분 내역이 공개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특별감시·단속으로 여름철 집중호우 시, 폐수 등 환경오염물질이 강우를 따라 공공수역에 유입되는 등의 환경오염행위가 사전에 차단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광주=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