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경찰서 오학파출소가 23일 문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개소식에는 김정훈 서장, 이항진 시장, 이충우 시장 당선자를 비롯해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오학파출소는 지난해 10월 13일 현암동 217의 7에 건축면적 307㎡, 지상 2층 규모로 착공, 올 5월 말 준공했다. 오학동·현암동·천송동·오금동 등 일대 주민 1만8천여 명의 안정적인 치안서비스를 책임진다.

오학파출소 신설로 시 승격 이후 법무단지, 신축 아파트·원룸·상가 신축으로 신시가지가 형성된 오학동 일대 주민들의 체감안전도 역시 상승하리라 전망된다.

김정훈 서장은 "오학파출소 개소를 맞아 주민의 눈높이와 요구에 부응해 국민 안전과 사회적 약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는 여주경찰이 되겠다"고 말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