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항 트랜스퍼 크레인(TC) 배출가스저감장치(DPF) 부착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다음 달 29일까지 모집한다.

TC는 컨테이너를 이동하거나 들고 내리는 데 사용하는 하역 장비로, 디젤엔진 배기가스 중 PM(입자상물질)을 물리적으로 포집·연소시켜 제거하는 배기 후처리 장치인 DPF를 부착할 경우 PM의 80% 이상을 저감한다.

대상은 경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인천항 TC 4대로, 해양수산부와 IPA가 비용을 각 45%씩 지원하고 나머지 10%는 사업대상자가 부담한다. 소요 비용은 1대당 1억300만 원으로, 90%인 9천270만 원이 지원된다.

지원 대상은 항만운송사업법에 따라 인천해양수산청에 등록된 인천지역 항만하역사업자(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로, 경유 TC를 보유하고 하역장비로 운용 중인 사업자다. 참여 희망 기업은 신청서류를 IPA에 방문 제출해야 하며, 자세한 사항은 IPA 홈페이지(국민소통-알림마당-새소식)에서 확인하면 된다.

지난해 말 기준 인천항에는 총 77대의 TC 중 72대가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 장비다. 이번 사업을 통해 인천항의 TC는 임대 장비 1대를 제외하고 100% 친환경 장비로 전환된다.

IPA는 이 사업과 함께 인천항 야드트랙터 DPF 부착 지원사업도 추진 중이다. 올해 DPF 부착 지원사업이 완료되면 인천항은 항만지역 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이 규정하는 항만 하역 장비 전체를 친환경 장비로 전환하게 된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