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5%p 차이의 대접전을 치러낸 끝에 민선8기 경기도정 지휘권을 잡게 된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자는 "경기도의 변화를 이끌어 대한민국의 변화를 만들겠다"고 강조한다.

1천400만 명에 육박하는 인구와 서울보다 높은 지역내총생산(GRDP) 등 경기도는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견인하는 전국 최대 광역지자체이자 그 자체로 ‘작은 대한민국’이다.

‘경기도가 변하면 대한민국이 바뀐다’는 신념 아래 경기도의 성장과 변화, 그리고 이를 이끌 ‘실력’을 부각해 온 김 당선자, 그가 향후 4년간 한 걸음씩 이뤄 갈 경기도의 변화상은 무엇일까. <편집자 주>

GTX (CG) /사진 = 연합뉴스
GTX (CG)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 최대 현안인 주택 문제 등과 맞물려 도민의 수요와 관심이 가장 큰 대목은 결국 ‘교통수단 확충’이다.

6·1 지방선거 과정에서 김 당선자는 무엇보다 새 임기를 시작한 윤석열 정부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공약 파기 논란을 적극 부각해 온 만큼 GTX 노선 신설·연장에 각별한 공을 들일 전망이다.

김 당선자가 내세운 교통공약의 주축은 GTX A·B·C노선은 연장하고, D·E·F노선은 신설하는 내용의 ‘GTX 플러스 프로젝트’다.

GTX 공약은 김 당선자의 3기 신도시 자족도시 실현, 경기동북부를 포함한 도내 지역 균형발전 공약 등 여타 핵심 정책들과도 맞물렸다는 점에서 중요도가 높다.

현재까지 확정된 GTX의 기본 골격은 A노선 파주 운정∼동탄, B노선 마석∼송도, C노선 양주∼수원 3개 노선이다.

김 당선자는 이들 3개 노선을 연장, A+노선은 동탄에서 평택까지, B+노선은 마석에서 가평, C+노선의 북부구간은 동두천으로, 남부구간은 병점·오산·평택까지 잇겠다는 구상이다.

신설 노선으로는 김포∼부천 구간으로 계획된 정부안을 변경, 하남과 팔당으로까지 이어지는 D노선을 구축하고, 인천∼시흥·광명신도시∼서울∼구리∼포천을 잇는 E노선도 제시했다.

아울러 F노선을 파주에서 삼송~서울~위례~광주~이천~여주까지 이어지는 방안으로 제시한 김 당선자는 선거기간 "촘촘한 초고속 철도망 구축으로 30분대 출퇴근 시대를 열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나 김 당선자가 제시한 GTX 노선과 윤석열 대통령이 구상한 GTX 공약 노선 일부가 다르다는 점은 향후 정부와 경기도 간 갈등 요소가 될지 모른다. 윤 대통령은 E노선은 인천∼남양주를 잇는 방안을, F노선은 고양∼서울∼안산∼수원∼용인∼성남∼하남∼의정부∼고양 등 주요 거점을 잇는 ‘순환선’으로 만드는 방안을 대선에서 제시했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GTX 노선 신설·연장 연구용역을 발주한 가운데 김 당선자의 공약을 관철하려면 향후 진행될 노선별 계획 수립 절차 과정에서 정부를 향한 경기도의 적극적 건의가 요구된다.

GTX와 함께 주목되는 김 당선자의 또 다른 교통공약은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과 이를 통한 시내버스 요금 인하다. 김 당선자는 현재 광역버스에만 적용된 준공영제 시스템을 일반 시내버스로까지 넓혀 수익성보다 공공성을 담보하는 버스체계 구축을 약속했다. 방식은 수입금공동관리형이 아닌 노선입찰제를 택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김 당선자는 2019년 1천250원에서 1천450원(교통카드 기준)으로 200원 인상됐던 도내 시내버스 요금을 준공영제 도입을 통해 다시 1천250원 수준으로 인하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