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선(더불어민주당?사진) 용인시의원(1-나?라선거구) 후보가 26일 "땀과 성과로 더 큰 기흥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3선에 도전하는 유 후보는 이어 "언제나 시민 편에서, 오직 용인과 지역주민만을 바라봐 왔다"며 "44만의 기흥 변화, 힘 있는 3선이 확실하게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핵심 공약으로 ▶기흥호수 둘레길 완성 및 난개발 저지 ▶기흥호수의 경기남부권 대표시민 공원 조성 ▶분당선 연장 및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서천역?흥덕역) 추진 ▶용인도시철도(용인경전철 연장, 기흥역~광교) 추진 ▶중?고교 신설 등을 제시했다.

지역별로는 ▶영덕1동, 체육?교육?문화 인프라 구축 및 전철시대 개막 ▶서농동, 교통?문화?녹색공간을 갖춘 미니 신도시 조성 ▶신갈동, 기흥 중심성 회복 및 플랫폼시티 연계 ▶영덕2동 기흥호수 생활권 삶의 질 향상 ▶기흥동, 기흥호수 중심 경기 남부권 생태문화 명소 추진 등이다.

유 후보는 "일은 해 본 사람이 한다"며 "대 전환기에 서 있는 기흥의 변화를 위해선 구석구석 잘 아는 든든하고, 능력 있는 시의원이 필요하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용인=안경환 기자 jing@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