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는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과 시행규칙이 일부 개정됨에 따라 일정규모 이상의 토지거래를 할 경우 지난달 28일 이후 부동산 거래 계약일부터 토지취득자금 조달과 토지이용계획서 제출을 의무화 한다고 2일 공지했다.

현재 규제지역 내(조정대상지역) 주택거래 시에는 금액과 관계없이 주택자금조달과 입주계획서를 제출했으나, 지난달 28일부터 수도권·광역시 등(김포시 해당)은 토지의 거래금액이 1억 원 이상이거나 토지를 지분으로 거래 하는 경우, 그 외 기타지역은 6억 원 이상 거래금액일 경우에도 토지취득자금 조달과 토지이용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다만, 건축법 제 22조 제 2항에 따른 사용승인을 받은 건축물이 소재하는 필지는 제외된다.

또 토지 거래금액이 1억 원(기타지역은 6억 원) 이내 거래하는 경우도 해당 토지거래계약 체결 1년 이내 서로 맞닿은 토지를 추가로 취득한 경우 합산한 거래금액이 1억 원 이상이면 토지취득자금 조달과 토지이용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해당 토지취득자금 조달과 토지이용계획서는 부동산 실거래신고 시 같이 제출해야 하며, 공인중개사를 통해 제출하는 경우 매수인은 25일 이내 관련 자금조달계획서를 공인중개사에게 제출하고, 기간 내 미제출 시 매수인이 별도로 제출해야 한다. 제3자 제출 대행의 경우, 대리인은 관련서류(서명 또는 날인된 위임장, 위임인 신분증 사본, 대리인 신분증)와 함께 시·군·구에 제출해야 하고 방문 제출만 허용된다. 제출하지 않음녀 신고필증 발행이 불가능해 등기가 안된다.

시 관계자는 "토지거래 토지취득자금 조달과 토지이용계획서 제출 의무화를 통해 편법적 증여와 투기적 자금 유입을 막아 투명한 토지거래가 이뤄지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