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불러온 지역화폐 ‘나비효과’… 전국서 13조 원 판매
상태바
경기도가 불러온 지역화폐 ‘나비효과’… 전국서 13조 원 판매
이재명 핵심 정책으로 확산 주도 230개 지자체 판매액 전년比 4배 ↑
정부 확대방침에 재난지원금 영향 골목상권서 99.8% 소비 이뤄져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1.01.14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랑상품권(CG) /사진 = 연합뉴스
지역사랑상품권(CG) /사진 =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징하는 정책인 지역화폐(지역사랑상품권)가 지난해 재난지원금 영향 등에 힘입어 전국에서 13조 원 규모가 판매돼 전년도에 비해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사랑상품권은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해당 지역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이 운영하는 점포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제한돼 있는 경기도지역화폐의 전국 확장판이다.

1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230개 지자체에서 판매한 지역화폐 액수는 총 13조3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판매액 대비 4.2배이며, 2018년 판매액과 비교해서는 35.9배 상승한 수치다. 민선7기 경기도의 주요 정책으로 추진된 경기도지역화폐는 이 지사 취임 이후인 2018년 도내 31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하며 지역화폐 바람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부 차원의 정책 추진만 이뤄진 것이 아니라 각 지자체 차원에서의 지역사랑상품권 활성화 정책 시도도 늘고 있다. 지난해 정부 지원 없이 지자체가 예산을 들여 발행한 지역사랑상품권 규모는 총 4조1천억 원 규모에 달한다.

아동수당, 긴급재난지원금 등 지역화폐의 정책발행 규모도 3조8천억 원이 지급된 바 있어 총 17조1천억 원 규모의 지역사랑상품권(지역화폐)이 발행된 셈이다.

이 중 실제 소비가 이뤄진 비율은 99.8%로, 판매나 정책자금으로 발행된 17조 원이 사실상 전액 골목상권에 투입된 것으로 해석된다.

시도별 판매액은 경기도가 2조5천100억 원으로 가장 많은 지역화폐가 판매됐으며 인천시 2조4천945억 원, 부산시 1조2천385억 원, 전북도 9천936억 원, 대전시 8천217억 원 등 순으로 파악됐다.

기초지자체 중에는 전북 군산(4천971억 원), 경북 포항(4천34억 원), 화성(2천799억 원), 안산(2천16억 원), 충북 청주(1천975억 원) 등의 순서로 많이 판매됐다.

지난해 지역사랑상품권의 판매액이 크게 늘어나게 된 데는 정부의 지역사랑상품권 확대 방침에 더해 지난해 초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1차 재난지원금에서 많은 지자체들이 지역사랑상품권을 활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재난지원금 사용 시 결제수단으로 지역사랑상품권 이용을 유도하면서 학습효과가 이뤄졌고, 각 지자체별로도 지역사랑상품권 구매에 따른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구매자들이 실익을 경험했던 점이 크게 작용했다는 평가다.

행안부는 올해 발행 규모를 총 15조 원으로 확대하고, 10% 인센티브를 위한 국비 지원 예산도 1조522억 원으로 대폭 늘렸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