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외국인 주민 전담부서’ 설치를
상태바
연수구 ‘외국인 주민 전담부서’ 설치를
인천연구원 ‘정책 개선 연구’ 결과 공개… 외국인 10년간 411.7% 증가
남동산단 등 영향… 행정민원~통·번역 서비스 지원시설 필요성 제안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1.01.14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외국인들의 적응을 효과적으로 돕기 위해서는 전담조직 구성 및 지원시설 역할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연구원은 13일 인천에서도 특히 외국인 인구 증가세가 가파른 연수구의 외국인주민 지원 현황 및 개선점을 파악한 ‘연수구 외국인주민 지원정책 개선을 위한 기초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에 따르면 2008년 3천379명에 불과했던 연수구 거주 외국인주민 수는 2018년 1만7천289명으로 집계되는 등 10년 동안 411.7% 증가했다. 최근 3년간 인천의 외국인주민 평균 증가율은 9.0%지만 연수구는 22.9%로 10개 군·구 중 가장 높다.

이는 송도가 인천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돼 국제도시 위상을 높인 것은 물론 남동산단과 인접한 연수동을 중심으로 외국인 근로자와 고려인 동포의 유입이 이뤄진 결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연수구는 지난해 10월 ‘인천시 연수구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조례’를 제정해 효율적인 지원사업 추진을 계획하기도 했다.

연수구 외국인주민 지원정책 여건 확인 결과, 아직 구 행정조직에는 외국인주민 지원 업무를 총괄하는 부서가 별도로 조직돼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여러 부서가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예상되는 외국인주민 불편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식이다.

인천연구원은 외국인주민이 빠르게 증가하는 만큼 전담부서 필요성을 강조했다. 공단 근로 외국인 수가 상당한 안산시는 물론 투자·창업·무역 등을 목적으로 거주하는 외국계 회사 종사자 및 유학생이 많은 서울시 등은 외국인주민 지원정책 개발과 사업 추진 등을 담당하는 부서가 별도로 운영되고 있다.

이와 함께 인천연구원은 외국인주민 지원시설 조성과 기능 집적 필요성도 강조했다. 외국인주민 종합 지원과 내·외국인 주민 교류 활성화를 위한 공간을 확충하고, 하나의 시설에서 행정민원 서비스와 통·번역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시설 마련도 제안했다. 적용 가능한 모델로는 안산시의 다부처 협업 모델인 ‘다문화 이주민 플러스센터’ 등을 제시했다.

인천연구원은 "서울시와 안산시의 사례는 외국인주민 증가로 비롯된 정책수요에 대응할 전담조직 운영 시 대상 사업 다각화 및 안정적 추진, 지속적 개선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 준다"며 "이 외에도 외국인주민 유형별 맞춤사업 추진에서 나아가 한국사회에 정착해 살아가는 외국인 삶의 질 향상 차원에서 생애주기별 지원사업을 설계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