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신년인터뷰] 한대희 군포시장
상태바
[2021 신년인터뷰] 한대희 군포시장
공업지역 리모델링 균형발전 초점
  • 이창현 기자
  • 승인 2021.01.14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는 새로운 군포 100년을 주도할 미래전략사업들을 보다 체계화하고 흔들림 없이 추진하는 한편, 마부위침(磨斧爲針)의 자세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더 잘사는 군포를 만드는 데 시정을 집중하겠습니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신축년 새해를 맞아 시민의 삶을 지원하고 도시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혁신성장’의 담대한 첫걸음을 내딛겠다고 약속했다.

한 시장은 2021년도 신년사를 통해 올해 6대 시정과제로 ▶가치를 실현하는 미래도시 ▶활력이 넘치는 일자리도시 ▶지속가능한 건강도시 ▶아이 키우기 좋은 문화교육도시 ▶누구나 기본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기회균등과 공평복지도시 ▶열린 소통을 기반으로 하는 참여자치 선도도시를 제시했다. 

다음은 한 시장과의 일문일답.

-2020년 주요 성과는.

▶우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자 25개 군포형 뉴딜사업을 발굴하고, 4대 생활권을 축으로 하는 미래전략사업을 포함해 33개 사업에 국·도비 284억 원 등 총 113개 사업 시행을 위한 국·도비 934억 원을 확보했다. 

또 군포역세권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국토교통부 공모에 선정됐고, 전국에서 세 번째로 공공참여형 도시재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체결함으로써 답보를 거듭하던 원도심 지역의 정비사업에 시동을 거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GTX-C노선 금정역 정차가 확정됨에 따라 금정 복합환승센터 조성을 추진하고 있으며, 노후된 당정동 공업지역이 활성화 시범사업에 선정돼 경기도, LH와 함께 첨단R&D 혁신클러스터 조성을 진행 중이다. 

-올해 역점시책 추진 방향은.

▶공간 혁신을 통한 도시 균형발전을 이루고 지역 상생형 일자리를 늘려 나가겠다. 이를 위해 최우선 과제로 금정역과 군포역으로 연결되는 공업지역 전체에 대한 전략계획 수립과 국내를 대표하는 기업 유치를 통해 도시경쟁력 강화 및 혁신성장 기반 조성에 주력하겠다. 

또한 원도심의 주거환경 개선과 노후 공동주택 리모델링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산본천 옛 물길 복원에도 힘쓰겠다.

-공간 혁신을 통한 도시 균형발전을 어떻게 할 것인가.

▶금정, 당동, 부곡·대야, 산본 4대 생활권을 중심으로 주거와 교통, 산업구조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한 균형성장을 이끌겠다. 

GTX-C노선 금정환승센터 복합개발 구상을 상반기 안에 마무리하고 공업지역에 대한 첨단R&D 혁신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군포역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역세권 복합개발을 촉진하겠다.

대야미 지역과 부곡·송정 지역에는 부족한 문화와 복지 인프라를 확충하고, 산본신도시는 공동주택 리모델링 지원과 주차환경 개선을 위한 종합 마스터플랜을 마련하겠다. 

-시민 우선의 지속발전 가능한 건강도시 조성에 대해 설명한다면.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산업혁신구역 및 입지규제 최소구역 지정을 추진하고, 스마트공장 확산과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운영을 추진하겠다. 

골목형 상권 활성화와 지역화폐 가맹점을 확대하는 한편, 사회적 경제사업 육성과 협동조합의 경제활동 지원을 강화하고 공공형 일자리 확대 등 고용안전망이 튼튼한 도시를 만들겠다. 

아울러 저탄소 녹색 네트워크 구축으로 지속가능한 건강도시를 만들기 위해 도립공원인 수리산을 중심으로 반월호수와 초막골 생태공원을 연결하고 안양천 군포 구간에 친수공간을 마련하겠다. 

또한 유니세프 지정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위한 저변 확대, 열악한 학교환경 개선과 스마트스쿨 시범학교 운영,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진로 체험 확대, 학교 밖 청소년 보호를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통해 자녀 양육 부담을 줄이는 등 아이 키우기 좋은 문화교육도시를 조성하겠다.

이 밖에도 학교 환경 개선과 진로 체험 확대 및 청년 전용공간인 I-CAN 플랫폼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그림책박물관 공원과 고바우뮤지엄 건립 조성 등을 통해 문화도시 군포 조성에도 힘쓰겠다.  

 군포=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