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한 어머니의 나눔 뜻 이어간 아들 인천 계양구 효성1동 ‘익명 기부’ 화제
상태바
작고한 어머니의 나눔 뜻 이어간 아들 인천 계양구 효성1동 ‘익명 기부’ 화제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1.01.11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계양구는 최근 익명의 60대 남성으로부터 돼지저금통과 동전이 들어있는 복주머니를 기부받았다. 이 남성은 이날 효성1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44만 원가량이 담긴 돼지저금통과 복주머니를 센터 직원에게 전달했다.

그는 기부금에 대해 "지난달에 작고한 어머니께서 생전에 조금씩 모아 둔 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니께서는 살아계실 때 돈을 모아 어려운 이웃들을 돕고 싶다고 말씀하셨다"며 "큰 액수는 아니나 어머니가 남기신 말씀대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쓰였으면 좋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