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변전소 화재...3만8천 가구 정전 주민 큰 불편
상태바
인천 변전소 화재...3만8천 가구 정전 주민 큰 불편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1.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발생한 변전소. /사진 = 인천소방본부 제공
화재 발생한 변전소. /사진 =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지역 내 한 변전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출근 시간대 3만8천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기면서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8일 인천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8분께 인천시 부평구 갈산동 신부평변전소에서 불이 났다.

이 화재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변전소에서 전기를 공급하는 부평구 갈산동·삼산동, 계양구 효성동·작전동 등지 3만7천939 가구(한국전력공사 추정)에 정전이 발생했다.

정전으로 주민들은 강추위 속 난방기기를 사용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었다. 특히 출근 시간대에 정전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의 불편이 컸다.

한파경보가 발효 중인 인천은 이날 최저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떨어지는 등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또 아파트 13곳에서 승강기 안에 주민이 갇혔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한국전력공사은 정전 발생 직후 다른 변전소에서 전기공급을 대체하는 방식으로 1시간 40여 분만인 이날 오전 7시45분께 순차적으로 전기 공급을 재개했다.

소방 당국과 한국전력공사는 변전소 건물 1층 변전실 내 변압기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 관계자는 "변전소 변압기에서 불이 시작되면서 다른 변압기들도 차단돼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구체적인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