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문헌근린공원 대응숲 조성 호평 시, 환경부 주최 자연환경대상 장관상
상태바
오산 문헌근린공원 대응숲 조성 호평 시, 환경부 주최 자연환경대상 장관상
  • 최승세 기자
  • 승인 2020.11.27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가 환경부 주최 ‘제20회 자연환경대상’ 복원사업 부문에서 최우수상(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

26일 시에 따르면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5억 원을 지원받아 수청동 580번지 일원 문헌근린공원 내에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생태환경보호구역(Sanctuary)형 기후변화 대응 숲을 조성했다.

시는 도심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아 이용객이 많다는 점과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우수한 기후변화 대응 숲 내 기존 시설을 활용한 ‘생태탐방로’, ‘생태학습장 조성’ 등 도심 내 숲 생태계를 체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자연환경대상은 자연환경보전 및 복원 관련 사업 중 생태·친환경적으로 우수하게 보전·복원한 사례를 발굴해 녹색산업 발전을 도모하고자 환경부가 수여하는 상이다. 이번 심사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전문가 현장심사를 통해 이뤄졌다.

김선태 공원녹지과장은 "도심 가까운 곳에 생태복원사업을 통해 조성한 기후변화 대응 숲이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시민분들의 마음을 달랠 수 있는 쉴 곳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