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선율타고 유영이 유영한다
상태바
새로운 선율타고 유영이 유영한다
내일부터 피겨 시즌 마지막 시니어 그랑프리 출전
흥겨운 쇼트프로그램·서정적 프리 스케이팅 첫선
일본 선수 11명과 대결… 코로나19 뚫고 우승 도전
  • 연합
  • 승인 2020.11.26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이 2월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연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영이 2월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연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피겨 여자싱글 간판 유영(16·군포 수리고)이 27~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2020-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마지막 대회 ‘NHK트로피’로 출격한다. 코로나19 여파로 2020-2021시즌 6차례 시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가운데 2개 대회(2차·4차)는 취소됐다. 시즌 새 프로그램으로 한국 선수로는 시즌 첫 그랑프리 대회 우승에 나서는 유영은 27일 쇼트프로그램, 28일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펼친다.

유영은 지난 1월 로잔 동계청소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2월 목동실내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0 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에선 223.23점으로 준우승해 ‘피겨퀸’ 김연아 이후 11년 만이자 한국 선수 역대 두 번째 메달을 획득했다.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 반)을 필살기로 앞세운 유영은 3월 세계선수권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했지만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대회가 갑자기 취소돼 올해 일정이 꼬이기 시작했다. 개인 훈련만 이어가던 힘든 상황에서 유영은 지난달 그랑프리 6차 대회에 특별 초청받아 시즌 첫 국제대회 출전의 길이 열렸다. 지난달 23일 일찌감치 일본으로 이동해 하마다 마에 코치와 함께 은반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유영은 지난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3위를 차지해 김연아, 임은수(신현고)에 이어 한국 여자 선수 세 번째로 시니어 그랑프리 메달리스트가 됐다. 이 참에 NHK 트로피를 통해 두 시즌 연속 그랑프리 시리즈 메달을 노린다.

유영의 시즌 새로운 쇼트프로그램은 퍼커션 리듬이 흥겨운 ‘이스탄불 그루브스’와 영화 ‘아스테릭스:미션 클레오파트라’의 사운드트랙을 배경음악으로 사용해 강렬하고 리드미컬한 연기를 펼친다. 프리스케이팅은 영화 ‘반지의 제왕’ 사운드트랙을 바탕으로 내면의 슬픔과 서정적인 감정을 표현했다. 트리플 악셀을 주요 기술로 앞세워 다양한 트리플 점프를 연기하는 게 특징이다. 다만, 그동안 연습에 매진했던 쿼드러플 점프(살코·러츠)는 부상 위험 때문에 연기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대회 여자싱글 12명의 참가 선수 중 유영을 뺀 11명 모두 일본 선수로 여자싱글 세계랭킹 1위 기히라 리카는 불참한다. 개인 최고점 223.23점으로 세계랭킹 12위인 유영의 경쟁 상대로는 사카모토 가오리(5위·최고점 223.65)와 히구치 와카바(18위·최고점 207.46) 등이 꼽힌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