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가 산다 살아
상태바
kt 기가 산다 살아
타자 타이틀 절반 획득한 로하스 올해의 강력한 MVP 후보로 부상
소형준은 이변이 없는 한 신인상 역대 여섯 번째 동시 배출 가능성
  • 연합
  • 승인 2020.11.2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kt 위즈가 올해 KBO리그 정규리그 2위로 도약하는 데 힘을 보탠 멜 로하스 주니어, 심우준, 주권, 소형준(왼쪽부터). /연합뉴스
프로야구 kt 위즈가 올해 KBO리그 정규리그 2위로 도약하는 데 힘을 보탠 멜 로하스 주니어, 심우준, 주권, 소형준(왼쪽부터). /연합뉴스

2020시즌 프로야구를 빛낸 최우수선수(MVP)와 신인왕 탄생이 임박했다. kt 위즈의 멜 로하스 주니어와 소형준이 동시 수상할지 주목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2020 신한은행 쏠(SOL) KBO 시상식’을 30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한다. 정규리그 투타 타이틀 1위, 퓨처스(2군)리그 투타 1위, 우수 심판위원 시상도 함께 진행된다.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방침에 따라 행사 진행 관계자 등 최소 인원으로만 열리며 스포티비2, SBS스포츠, MBC스포츠플러스, 네이버, 카카오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KBO 사무국은 정규리그 종료 다음 날인 11월 1일 한국야구기자회 소속 언론사, 각 지역 언론사 취재기자 112명을 대상으로 MVP와 신인상 투표를 진행했다.

kt 멜 로하스 주니어는 시즌 타자 8개 개인 타이틀 중 홈런(47개), 타점(135개), 득점(116개), 장타율(0.680)까지 절반을 휩쓸었다. 강력한 MVP 후보로 부상하는 이유다. kt 투수 소형준은 데뷔하자마자 13승6패, 평균자책점 3.86을 올려 다승 공동 7위이자 박종훈(SK 와이번스)과 함께 토종 다승 공동 1위에 올라 무난히 신인상을 거머쥘 것으로 보인다. 이미 내야수 심우준은 도루상, 투수 주권은 홀드상 수상자로 결정된 상태다. 만약 로하스가 MVP, 소형준이 신인상 수상자로 결정되면 kt로서는 KBO리그 역대 여섯 번째로 단일 시즌 MVP-신인왕을 동시에 배출하는 팀으로 기록된다.

MVP는 특정 후보 없이 규정이닝(투수) 또는 규정타석(타자)을 채우고 개인 타이틀 부문별 순위 10위 이내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뽑았다. 신인상 후보는 2020년 입단 혹은 첫 등록된 선수를 비롯해 올 시즌을 제외한 최근 5년 이내(2015년 이후 입단 및 등록 기준) 선수 중 누적 기록이 투수는 30이닝, 타자는 60타석을 넘지 않는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했다. 단, 국외 프로야구에서 뛴 선수는 신인상 후보에서 제외했다.

MVP의 경우 1~5위(1위 8점·2위 4점·3위 3점·4위 2점·5위 1점)까지, 신인상은 1~3위(1위 5점·2위 3점·3위 1점)까지 차등 배점하고 이를 더해 최고 점수를 획득한 선수가 수상자로 결정된다. 최고 점수를 받은 선수가 2명 이상이면 1위 표를 더 많이 받은 선수가 최종 수상자가 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