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경기도컬링연맹
상태바
‘국가대표’ 경기도컬링연맹
남자부 선발전서 경북체육회 꺾어 새 시즌 태극마크 달고 대회 출격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11.2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컬링경기연맹 남자부 선수단이 KB금융 한국컬링선수권대회 우승으로 국가대표에 선발된 뒤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도컬링경기연맹 제공>
경기도컬링경기연맹이 ‘2020 KB금융 한국컬링선수권대회’ 겸 국가대표 선발전 남자부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첫 태극마크를 달았다.

도컬링연맹은 24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결승전에서 현재 국가대표인 경북체육회를 상대로 12-10 역전승을 거둬 2020-2021시즌 국가대표로 활동하게 됐다.

스킵 정영석, 리드 이준형, 세컨 박세원, 서드 김산으로 구성된 도컬링연맹은 결승전 1엔드에 먼저 2점을 내주며 출발했지만 2엔드 2점을 뽑아 동점을 만든 뒤 3엔드 1점, 4엔드 2점을 추가하며 5-2로 앞서 갔다. 5엔드에서 3점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한 도컬링연맹은 6엔드에 3점을 뽑아 다시 앞서다 7엔드에 4점을 빼앗겨 8-9로 역전을 허용했다.

도컬링연맹은 8엔드에 10-9로 재역전한 뒤 9엔드를 득점 없이 마치고 10엔드에 1점을 내줘 10-10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11엔드에 후공으로 시작해 2점을 뽑아내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날 여자부 결승전에서는 스킵 김은지, 리드 설예은, 세컨 김수지, 서드 설예지로 구성된 경기도청이 경북체육회에 5-7로 패해 준우승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