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명 안양시의원, 시에 ‘전동 킥보드 사고 감소 방안·개선책’ 촉구
상태바
이채명 안양시의원, 시에 ‘전동 킥보드 사고 감소 방안·개선책’ 촉구
  • 이정탁 기자
  • 승인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의회 이채명 의원이 최근 단거리 교통수단으로 늘고 있는 개인형 이동수단인 전동 킥보드 등의 사고 위험 감소 방안과 개선책 마련을 시에 촉구했다.

지난 23일 열린 제262회 시의회 정례회 5분 발언에서다. 

이 의원은 "안양 관내 지난 10월 기준 4개 업체가 1천여 대의 공유형 전동킥보드를 공급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관내 전동킥보드 사고는 총 907건으로 2017년 197건(사망 4), 2018년 233건(사망 4), 2019년 477건(사망 8)으로 사고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올 12월부터 현행 원동기장치자전거로 분류되고 있는 전동킥보드가 개인형 이동장치 정의와 통행 방법 신설과 함께 13세 이상도 운전면허 없이 운전할 수 있게 돼 전동킥보드 사고 책임과 피해자 보호를 적극 해결 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우선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는 이용자들에 대한 단속체계 및 법적 근거 마련, 시 차원의 안전한 이용을 위한 보험가입, 교육 프로그램 운영, 시·구청 홈페이지에 안전수칙 및 안전운행 자료 게시 등으로 시민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채명 의원은 "관내 경찰서와 협조해 시민 안전을 위한 대책을 강구하고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도시 안양’을 위해 적극행정을 펼쳐 달라"고 밝혔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