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순직 장병·희생자 애도 정부 대북정책 비판 한목소리
상태바
야권, 순직 장병·희생자 애도 정부 대북정책 비판 한목소리
국민의힘 "안보 상황 나아진 게 없다"
국민의당 "북, 사과도 없이 남한 탓"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11.24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23일 연평도 포격 10주기를 맞아 순직 장병과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하면서, 정부의 대북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연평도 도발은 휴전협정 이래 우리 영토와 국민 대상으로 대규모 군사 공격을 감행한 대표적 사례"라며 정부를 향해 "안보에 구멍이 뚫리면,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는다는 점을 깊이 인식하라"고 질타했다.

국민의힘 비대위원들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 앞서 희생자에 대해 묵념했다.

김은혜(성남분당갑)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10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안보 상황은 그때보다 나아진 게 없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형체도 없이 폭파하고,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불태워도 이 정부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정부는 종전선언이란 허상만 좇고 있다"며 "북한이 만만한 남한을 향해 언제 다시 우리의 영토와 국민을 농락하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연평도 포격 당시에도 그리고 지금까지도 북한은 제대로 된 사과나 유감 표명 없이 모든 것을 우리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이 정권 사람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통문 한 장에 감읍하고, 우리 국민에게 월북 프레임을 뒤집어씌웠다"며 "이러한 태도가 정상적 국가가 취할 자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