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안전한 일터’ 되도록 근로자에 작업·방역수칙 홍보
상태바
인천항 ‘안전한 일터’ 되도록 근로자에 작업·방역수칙 홍보
IPA, 항만 유관기관 등과 캠페인 활동 휴대용 손소독제~홍보물 제작·배포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11.24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23일 코로나19와 산재예방을 위해 인천 내항 제3문 앞에서 항만근로자를 대상으로 유관기관 합동 안전캠페인 활동을 펼쳤다.
 

캠페인에는 IPA를 비롯해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인천항만물류협회, 인천항 안전관리자 협의회 등 항만유관기관과 한국노총 인천지역본부, 인천항운노동조합 등 인천지역 노동단체가 함께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인천항 근로자와 방문객에게 휴대용 손소독제·홍보물·스티커 등을 제작·배포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와 ‘하역작업 안전수칙’ 이행을 당부했다.

강영환 재난안전실장은 "인천항 내 안전사고와 코로나19 발생은 항만물류 차질 및 인명·재산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사전예방을 통한 안전의식의 내재화가 가장 중요하다"며 "캠페인 활동을 통해 인천항에 안전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