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021년 예산안 1조1천354억원 편성 시의회 제출
상태바
광주시, 2021년 예산안 1조1천354억원 편성 시의회 제출
올해보다 360억 원 증가
  • 박청교 기자
  • 승인 2020.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지난 20일 2021년도 예산안으로 올해보다 360억 원(3.27%) 증가한 1조1천354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일반회계는 235억 원(2.62%)이 증가한 9천216억 원, 특별회계는 125억 원(6.20%)이 증가한 2천138억 원이다.

분야별로는 사회복지 분야가 42.9%(3천948억 원)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교통 및 물류 분야 9.86%(909억 원), 환경분야 9.35%(862억 원)로 배정했다.

주요 사업예산으로는 ▶코로나19 극복 지원 32억 원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능평초등학교 복합화 사업·교육프로그램 지원 등 교육경비 215억 원 ▶광주 종합운동장 건립 및 야외물놀이시설 등 체육 및 복합화사업 53억 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36억 원 ▶역세권(송정·곤지암) 개발사업 139억 원 ▶주민참여예산사업 49억 원 ▶교통난 해소 위한 중장기 투자사업 253억 원을 편성했다.

신동헌 시장은 "내년도 예산은 침체된 지역경제를 회복하고 시민의 안전과 불편 해소를 위해 재정력을 집중했다"며 "코로나19의 위기를 재정사업 체질개선의 기회로 삼아 안정적인 재정여건 조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예산안은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의회 상임위 심의와 8일 예결위 심의를 거친 후 12월 9일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광주=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