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학온동 주민자치회, ‘자연마을 유래 안내판’ 9곳에 설치
상태바
광명시 학온동 주민자치회, ‘자연마을 유래 안내판’ 9곳에 설치
  • 김영훈 기자
  • 승인 2020.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학온동 주민자치회는 주민세 환원 마을사업으로 ‘자연마을 유래 안내판 설치 사업’을 선정해 9개 마을에 마을 안내판을 설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광명에서 유일하게 자연마을이 보존된 학온동만의 특성을 살린 사업으로, 마을명과 유래가 담긴 안내판을 16개의 자연마을 중 9개 마을의 입구와 버스정류장에 설치했다.  

김영훈 학온동장은 "학온동 주민뿐 아니라 오가는 사람들에게도 온기가 넘치는 학온동 마을을 자랑할 수 있어 기쁘며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 옛 것을 되돌아볼 기회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주민자치회가 주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헌수 학온동 주민자치회 회장은 "주민이 주인이 되는 주민자치센터가 될 수 있도록 주민자치회가 앞장서서 주민들의 작은 소리도 귀담아듣겠다. 앞으로 주민과의 교류를 통해 지역사회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