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은정지구 ‘과학기술’로 접점… 남북교류 새 활로 뚫자
상태바
판교~은정지구 ‘과학기술’로 접점… 남북교류 새 활로 뚫자
경기도 연구용역서 ‘코로나19 위기 대응 新협력 모델’ 방안 제시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0.11.20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청 전경.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판교 테크노밸리와 북한 은정첨단과학기술 개발지구 간 과학기술 교류·협력 모델이 제시됐다.

이는 도가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추진한 ‘코로나19 경기도 남북 교류·협력사업’ 연구용역에서 도출됐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연구용역은 코로나19 위기상황으로 변화하는 세계 정세와 남북관계 재편에 따라 지자체 차원의 남북 교류·협력 정책을 만들기 위해 추진됐으며, 세종연구소가 수행했다.

보고서는 교착 상태에 놓인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선 정부 정책기조에 부합하는 도 차원의 독자적 사업 영역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지식경제로의 전환을 추구하는 북한의 발전 전략에 주목했다. 이와 관련, 북한의 은정첨단과학기술 개발지구와 판교 테크노밸리 간 과학기술 교류·협력사업을 진행해 지식기반산업형 디지털 경제협력 방식의 새로운 남북 교류 영역 개척을 제안했다. UN의 지속가능한 개발목표와 연계해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지식교류·협력사업을 북한과 공유하고 기술 협력을 해 나가는 것이 골자다.

보고서는 기존에 진행되던 북한과의 각종 협력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는 만큼 북한의 주력 정책에 발맞춰 북측이 원하는 정책을 제안하면 새로운 교류의 물꼬를 트는 데 유리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이 같은 내용의 협력 시도를 제안했다.

이와 함께 환경문제의 중요성이 커지는 시대에 남북을 비롯해 러시아·중국 등 접경지역에 기상재해 플랫폼을 구축해 지식공유사업을 추진하는 등 동북아 차원의 환경협력 시스템 구축도 제시했다.

이 밖에 ▶인도주의적 차원으로 북한에 코로나19 대응 물품 지원 ▶접경지역 감염병 공동 대응을 위한 정보교환체계 확립 ▶지방외교를 통한 남북 협력 전략 수립 ▶경기도·단둥·연해주·나선 등 접경지역 지자체 간 전략적 연계 방안 모색을 위한 특별위원회 설치 추진 ▶경기도형 사회적 대화 위원회 설치 등의 필요성도 언급됐다.

도 관계자는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도 차원의 남북 교류·협력 정책을 새롭게 발굴해 나갈 것이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남북관계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속에서도 경기도형 남북 교류·협력 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