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TV 환경영향평가 설명회 ‘결국 불발’
상태바
계양TV 환경영향평가 설명회 ‘결국 불발’
주민대책위 행사장 난입해 저지 정당한 보상 협의 등 외치며 항의 LH "대책위와 소통 자리 만들 것"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11.17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인천시 계양구 청사 내 대강당에서 열리려던 LH의 계양테크노밸리 환경영향평가 설명회가 계양주민대책위의 반발로 무산됐다. <사진=우제성 기자>
16일 인천시 계양구 청사 내 대강당에서 열리려던 LH의 계양테크노밸리 환경영향평가 설명회가 계양주민대책위의 반발로 무산됐다. <사진=우제성 기자>

제3기 신도시로 지정된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결과를 설명하는 자리가 지역주민들의 반발로 결국 무산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6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청사 내 대강당에서 ‘인천 계양테크노벨리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 설명회’를 개최하려 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해당 지역 토지주들로 이뤄진 인천계양주민대책위원회 소속 주민 30여 명이 행사장에 난입해 설명회를 저지하면서 오전에 이어 오후에도 개최하지 못했다.

대책위 소속 주민들은 설명회 개최 전부터 대강당을 점거한 채 ‘절차도 무시한 주민설명회를 당장 중단하라’, ‘우리 재산 헐값에 강제 수용하지 말아라’, ‘정당한 보상 협의 없이 사업을 밀어붙이지 마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사를 가로막았다. 이들은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LH 측 관계자들을 상대로 주민설명회를 중단하고 철수하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당초 예정된 주민설명회가 지연되자 LH 측은 이날 오후 3시께 다시 한 번 개최를 시도했지만 대책위 소속 주민들의 집단 항의로 결국 무산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인천계양주민대책위원회 한 관계자는 "LH가 재산권 행사 없이 농사만 짓고 살던 토지주들의 땅을 헐값에 빼앗아 수십 배의 개발이익을 가져가려 하고 있다"며 "해당 지역 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침해하려는 LH에 맞서 강력하게 투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LH 측은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한 열람이 가능해 주민설명회를 따로 개최하지 않을 방침이며, 다음 달께 계양테크노밸리 부지에 대한 토지 보상 절차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LH 관계자는 "해당 사업 시작에 앞서 주민들께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지려 했으나, 대책위의 반발이 워낙 강경해 행사를 진행하지 못하게 됐다"며 "대책위와 소통하기 위한 시간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는 계양지역 내 귤현·동양·박촌동 일대 334만9천214㎡에 1만6천547가구 규모 신도시를 짓는 사업이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