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적극 대응" 한목소리 촉구
상태바
정치권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적극 대응" 한목소리 촉구
국제원자력기구 긍정적 대응 우려 "주변국 환경·안전 위험에 내몰아" 강경화 "日에 한국 입장 지속 전달"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10.2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의원들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한목소리로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에 우려를 표하며 당국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외통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IAEA(국제원자력기구)는 사실상 일본의 방안을 수용하는 입장인 것 같아서 굉장히 우려된다"며 "일본이 주변국 피해에 대해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일본 정부가 해양 방출을 고집하는 이유는 경제성 때문이라는 분석이 있다. 오염수 80만t 기준 해양 방출에는 34억엔, 희석 후 지하 매설 방식에는 6천200억 엔이 든다는 것이다"라며 "비용 아끼려고 주변국 환경과 안전 문제를 위험에 내몰고 있는 셈"이라고 성토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도 IAEA가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방식에 긍정적 평가를 하고 있는 데 대해 "우리 정부는 계속 내부 논의만 하고 있다고 답변한다"며 "오염수 배출을 방지하기 위한 국회의 검증 요구안에 대해 외교부는 찬성하는 입장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어떠한 방안으로 처리를 하든 유엔(UN) 규범에 따라 우리의 우려를 불식시켜 줄 수 있는, 그리고 주변국에 피해가 가지 않는,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는 방안으로 처리돼야 한다는 점을 끊임없이 일본 측에 전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강 장관은 "오염수 처리 결정 과정에서 주변국의 우려에 대한 배려가 없다면 용납이 안 될 것 같다"며 "그래서 그런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우리의 우려사항을 끊임없이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IAEA 차원의 대응에 관해서는 "일본 측에 우려가 충분히 전달될 수 있도록 직접적으로 소통하면서 국제사회 전문가 기구의 목소리에도 우리의 우려가 충분히 담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