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방역수칙 지키며 소비 진작 동참해 달라"
상태바
문 대통령 "방역수칙 지키며 소비 진작 동참해 달라"
수석보좌관회의서 경제 회복 강조 독감 백신 접종 부작용 논란 관련 "적기 접종 놓쳐 더 큰 위험 없길"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10.2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방역 완화조치가 지속되려면 완화된 조치로도 방역에 성공을 거둘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일일 확진자가 50만 명에 육박하면서 유럽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재봉쇄 등 비상조치를 강화하고 있는 데 반해 우리는 방역조치를 완화한 특별하고 예외적인 나라가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결코 자만하거나 방심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집합 금지 등 강제조치를 최소화하면서 고위험시설에 대한 정밀방역을 강화해 코로나 확산을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일시적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증가가 있었지만 대체로 일부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고 지역사회로 전파는 최대한 억제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수치가 한 달 전 27%를 넘을 때 있었지만 그 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현재는 11% 정도까지 떨어졌다"며 "확진자 감염경로가 비교적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 방역체계가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 준다"고 부연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방역 성과에 따라 방역 조치가 완화되며 경제활동이 조금씩 정상화되고 있어 다행이다"라며 소비 진작에 동참해 줄 것을 국민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소비가 점차 살아나면서 소비 반등을 이룰 기회가 만들어지고 있다"며 "이 기회를 살려 빠른 경제회복을 이끌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소비진작 역시 1단계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한 것임을 잊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독감 백신 접종 부작용 논란과 관련해 "부검 검사 및 종합적 판단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 사이에 직접적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올해는 독감과 코로나의 동시 확산을 막기 위해 예방접종을 더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건 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내린 결론과 발표를 신뢰해 달라. 과도한 불안감으로 적기 접종을 놓쳐 자칫 치명률이 상당한 독감에 걸리는 더 큰 위험을 초래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보건당국에게는 "사망신고 사례에 대한 신속한 검사와 투명한 결과 공개, 지난해나 외국과 사례 비교 등을 통해 국민이 불필요한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