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더 ‘강철 kt’
상태바
3년 더 ‘강철 kt’
이강철 감독, 작년 5할 승률 이어 올해 PS 진출
창단 최초 기록 이끌어 총액 20억에 조기 재계약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10.27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kt 위즈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 성과를 이뤄낸 이강철 감독(오른쪽)이 조기 재계약을 마무리한 뒤 남상봉 사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kt 위즈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 성과를 이뤄낸 이강철 감독(오른쪽)이 조기 재계약을 마무리한 뒤 남상봉 사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kt 위즈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가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뤄 낸 이강철(54)감독과 재계약했다고 26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3년, 총액 20억 원(계약금 5억 원·연봉 5억 원)이다. 2019시즌을 앞두고 kt 3대 감독으로 부임한 이 감독은 내년까지 계약기간이 남아 있지만 미리 재계약 연장으로 지휘봉을 3년간 더 잡게 됐다.

이 감독은 2015년 1군 합류 이후 3년 연속 꼴찌에 그치는 등 최하위권을 맴돌던 kt 감독으로서 첫 시즌인 지난해 선수단 체질 개선과 승리의식을 고취시켰다. 이 노력에 힘입어 창단 첫 70승 돌파와 5할 승률을 달성하는 성과를 보였다.

올 시즌에는 유한준, 박경수 등 베테랑의 활약과 젊은 선수들의 성장을 이끄는 리더십을 발휘하며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고 구단의 역사를 새로 썼다.

남상봉 kt 위즈 사장은 "이 감독은 부임 후 매년 ‘창단 최고 성적’ 기록을 경신하는 등 kt를 강팀 반열에 올리며 ‘수원 야구’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며 "선수단의 잠재력을 이끌어 낸 지도력과 역량을 인정했고, 중장기적으로 ‘명문 구단 도약’이라는 목표를 실현할 검증된 지도자"라고 재신임 배경을 밝혔다.

이 감독은 "지난 2년간 구단이 선수단과 ‘원팀(one team)’이 돼 지원해 준 덕분에 부임 당시 약속했던 포스트시즌 진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미리 계약 연장을 해 준 구단의 배려에 감사하고, 막중한 책임감으로 더 높은 목표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